KAI 블로그



↑ 제9차 Supplier Symposium 행사 전경


제9차 Supplier Symposium KAI는 록히드마틴(LM), GE 등 유수의 해외 협력업체와‘미 공군 고등훈련기 교체(T-X) 사업 수주 성공’에 대한 결의를 굳게 다지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. 지난 10월 16~17일 양일간 제주도 신라호텔에서 백승주 국방부 차관을 비롯한 정부부처 주요 관계자와 해외 협력업체 33개 사의 사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제9차 Supplier Symposium이 열렸다.


↑ 하성용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T-X 사업 수주의 중요성과 협력업체들과의 전략적 협조를 강조햇다


하성용 사장은 환영사에서 “T-X 수주를 비롯한 해외 수출 확대와 KAI의 미래 전략사업인 KF-X, LAH/LCH 사업의 성공은 우리 모두의 목표로 협력업체들의 전략적 협조가 필요하다”고 당부하며, GE, Honeywell 등 7개 업체를 우수 협력업체로 시상하고 그동안의 협력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. 


백승주 국방차관은 축사를 통해 “T-50 미국 수출 시 전 세계 훈련기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여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”이라며 “범정부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”이라고 말했다. 


↑ KAI 하성용 사장이 BAE사 Jim Garceau 부사장과 인사하고 있다


T-X 사업은 노후된 미 공군 훈련기 최소 350대를 교체하는 사업으로 2016년 T-X 입찰공고를 시작해 2017년 말 계약체결 예정이다. 가상적기, 미 해군 훈련기 등 미 정부 물량만 1,000대, 미 우방 제3국 수출 1,000여 대를 고려하면 총 사업 물량이 2,000대, 약 75조원 규모이다. 


T-X 사업 수주 성공에 따른 경제적 산업파급 효과는 66조원 이상, 향후 20~30년간 연인원 기준 36만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기대된다. T-X 사업에 KAI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는 LM은 “T-X 사업 수주의 핵심은 가격 경쟁력”이라고 강조하며, “한국 공군의 운용 상황과 해외 수출을 통해 성능과 안전성이 입증된 T-50은 경쟁 기종보다 개발 리스크가 낮고 적기 납품이 가능”하다고 긍정적인 의견을 들려주었다. 


↑ LM사 Mike Griswold 마케팅 부사장이 T-X 사업 수주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


이외에도 GE, Martin Baker, UTAS, Honeywell, CMC, Marvin 등 주요 해외 협력업체 사장단은 T-X 사업 수주 성공을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. KAI-LM을 포함한 협력업체는 T-X 사업 수주 성공 시 향후 20~30년간 전 세계 훈련기 시장을 선도할 전망이다. T-50은 최신 전투기 조종사 양성을 위한 세계 최고의 고등훈련기로 한국 공군이 운용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, 이라크, 필리핀, 태국 등 4개국에 총 56대, 27억 달러 규모가 수출됐다. 현재 미 공군 주요 요구도에 충족하는 유일한 기종이다. 


↑ MBA사 John Martin 사장이 T-X 사업 수주를 위한 협조 의지를 밝히고 있다


한편, KAI는 지난 10월 20~25일까지 서울공항에서 32개국, 386개 사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‘제10회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(ADEX, Seoul International Aerospace & Defence Exhibition) 2015’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T-X 시뮬레이터를 전시하는 등 T-X 사업 수주활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했다.


KAI는 지난 10월 16~17일 양일간 제주도 신라호텔에서 제9차 Supplier Symposium을 개최, T-X 사업 수주 전략과 KF-X, LAH/LCH 신규개 발 사업의 성공을 위한 협력을 강화했다. Supplier Symposium은 지난 2000년, T-50 체계개발 사업 성공을 위한 해외 협력업체의 협력을 당부하기 위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한 이후 격년 단위로 운영하고 있다.


↑ 제9차 Supplier Symposium 단체기념

Comment +2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