위로 가기

미국 수출형 고등훈련기 T-50A, 첫 비행 성공




한국항공우주산업㈜(KAI)와 록히드마틴이 공동개발 중인 미국 수출형 고등훈련기 T-50A가 첫 비행에 성공했다.




T-50A 초도비행은 지난 2일, 경남 사천에서 KAI 조종사 1명(이동규 수석)과 미국 록히드마틴 조종사 1명(마크 워드, Mark Ward)이 탑승한 가운데 약 50여 분 간 진행되었으며, 국방부, 공군, 방위사업청 관계자와 KAI, 록히드마틴 실무진 등이 참관했다.



T-X 경쟁기종 중 초도비행을 실시한 것은 T-50A가 처음이다. 지난해 12월, 박근혜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시제기 공개 행사와 더불어, 향후 마케팅 활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.



 KAI와 록히드마틴은 미 정부가 추진 중인 ‘T-X 사업(미 공군 등이 운용 중인 노후화된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)’ 수주를 위해 초음속 고등훈련기 T-50을 기반으로 T-50A를 개발하고 있다.



 T-X 사업은 1차 미 공군 350대를 비롯해, 가상적기, 미 해군 등의 추가소요를 고려할 경우 모두 1,000대, 20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사업이다.



미 정부는 올해 말 T-X 입찰공고를 시작해 2017년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. T-50A이 선정될 경우, 한-미 방위협력 강화에 크게 기여함은 물론 향후 세계 고등훈련기 및 경공격기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.



KAI와 록히드마틴은 올해 하반기부터 미국 현지 마케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.



신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JUNGEUIYOUNG (정의영) 2016.08.05 11:1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늘 네이버뉴스로 새로운 소식 접하고 있습니다 ^^
    그래도 좋은 뉴스 있으면 블로그에도 많이 올려주세요~~ ^^

  2. JUNGEUIYOUNG (정의영) 2016.08.05 11:1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늘 네이버뉴스로 새로운 소식 접하고 있습니다 ^^
    그래도 좋은 뉴스 있으면 블로그에도 많이 올려주세요~~ ^^